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맨위로

방역당국 “흡연, 코로나19 중증도 위험 2배이상 높인다”

“흡연실, 밀폐성으로 감염 위험 ↑…금연 적극 참여해달라”

등록일 2020년10월22일 16시30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방역당국이 세계보건기구의 자료를 인용해 “흡연으로 인해 코로나19의 중증도 위험은 2배 이상 높아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2일 정례브리핑에서 “흡연은 폐기능을 손상시켜 코로나바이러스가 침입할 경우 이에 맞설 수 있는 신체적 저항력을 감소시킨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상원 중앙방역대책본부 위기대응분석관은 흡연 위험성을 알리는 배경에 대해 “최근 젊은 층이 이용하는 시설에서 전파의 위험성이 높아지고 있고 이것이 또 다른 유행의 연결고리가 될 수도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 분석관은 “흡연이 코로나19에 대해서도 감염과 감염 후의 위중도를 결정하는 중요한 위험요인 중 하나라는 것은 잘 알려져 있지 않은 것 같다”며 “흡연을 위해 손을 얼굴에 가까이 하게 되면 이때 오염된 손이 호흡기에 접촉할 수 있고 흡연하는 동안 입을 통한 호흡으로 바이러스의 침입이 용이해지므로 감염위험이 높아지며 특히 흡연실의 경우 그 밀폐성으로 인해서 감염위험은 더욱 높아지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 분석관은 “세계보건기구도 이미 흡연을 코로나19 감염과 중증도에 영향을 미치는 위험인자로 규정하고 있다”며 “물론 흡연이 좋지 않은 일이고 금연이 쉽지 않은 결심일 수 있지만 흡연의 결과가 코로나19의 감염과 위중도에 영향을 미치고 있음이 밝혀지고 있는 상황에서 흡연 중이신 분들은 지금이라도 금연에 적극 참여해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 분석관은 “현재 전 세계적으로 환자 수가 증가하고 있다.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 주시고 한 번 더 손을 깨끗이 씻어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문의 : 중앙방역대책본부 대응관리팀(043-719-9365)

민형일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