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맨위로

'가진게 꿈밖에 없었던' 일곱 소년, 어떻게 미국을 홀렸나

흔들리는 내면 내보이는 진정성, 동세대에 울림…단계적 성장으로 정상까지

등록일 2020년09월03일 10시12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LA에서 월드투어 공연하는 방탄소년단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많은 신인 그룹들이 나왔는데 돋보이기 위해서는 더 열심히 하는 방법밖에 없었어요. 죽기살기로 했고 팀 이름을 한 번이라도 알리기 위해 부단한 노력을 했어요."(방탄소년단 제이홉, 2일 기자간담회에서)
    

"가진 게 꿈밖에 없었네"('위 아 불릿프루프 : 디 이터널')라 노래하던 일곱 소년이 세계 팝 시장 정점에 섰다. 한국의 중소 기획사 출신 아이돌로 출발해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차트인 핫 100 1위에 오른 방탄소년단의 성과는 일면 기적처럼 보이기도 한다.

그러나 이들이 그동안 빌보드에서 탄생시킨 기록들은 차곡차곡 성장해 온 현지 팬덤의 기세와 규모가 비등점을 넘어 수치로 분출된 것에 가깝다. 빌보드 스태프도 "방탄소년단의 1위는 시간문제일 뿐이었다"고 말하는 이유다.

 

유튜브로 보기

 

◇유튜브·SNS?…'아미' 모은 비결은 진정성
    

방탄소년단이 초기 해외 팬을 끌어모은 동력으로는 흔히 유튜브와 SNS가 꼽힌다. 화려하고 격렬한 퍼포먼스, SNS에서 다량의 콘텐츠를 쏟아내며 친근하게 팬들과 소통하고 인간적인 매력을 보여준 것 등이 해외 팬들을 매료시켰다는 분석이 많다.

특히 이들이 해외 팬들에게 각인된 계기는 2014년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열린 한류 축제 '케이콘(KCON) 2014 LA' 무대다. 당시 데뷔 2년 차이던 이들의 완성도 높은 무대는 현지 팬들의 눈을 사로잡았다. 리더 RM은 엠넷 인터뷰에서 "'케이콘 2014 LA'가 저희가 미국에서 좋은 반응을 얻는 데 단초가 됐다고 하더라"고 말하기도 했다.

 

2014년 쇼케이스 하는 방탄소년단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러나 결국 코어 팬층을 쌓고 세대를 아우르는 팬덤으로 확장한 동력은 음악과 메시지의 힘이었다.

학교 3부작(2013∼2014)부터 청춘 시리즈(2015∼2016), '러브 유어셀프' 시리즈(2017∼2018), '맵 오브 더 솔' 시리즈(2019∼2020)까지 방탄소년단의 두터운 디스코그래피를 관통하는 핵심 주제는 '멤버들 자신의 이야기'다.

작사·작곡에 활발히 참여하는 방탄소년단 멤버들은 자신들이 그때그때 고민하는 문제와 성장의 궤적을 앨범 콘셉트와 가사에 담는다.

"막이 내리고 나는 숨이 차 / 복잡해진 마음 숨을 내쉰다 / 오늘 뭐 실수는 없었었나"('에필로그 : 영 포에버'), "I can be your hero / 이런 말이 가당키나 한 일인지 모르겠어"('앙팡맨')라고 읊조리며 자신들의 흔들리는 내면까지도 솔직하게 보여준다.
    

매끈하게 다듬어진 '우상'이나 추상적 콘셉트를 입은 '퍼포머'가 아니라 함께 호흡하는 동세대로 팬들에게 다가간 것이다. 그래서 방탄소년단 팬 '아미'가 말하는 이들의 매력은 '진정성'으로 수렴되며, 이는 다시 팬들의 몰입도와 결집력을 강화하는 요인이 된다.

빅히트 방시혁 의장은 2017년 말 기자회견에서 "멤버들이 사랑하는 힙합으로 대변되는 흑인 음악 베이스에 자신들의 이야기를 녹여 진정성을 지켰다"고 방탄소년단 음악의 특징을 설명하기도 했다.'

 

2017년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 레드카펫 밟은 방탄소년단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제공=연합뉴스]
 

◇풀뿌리 팬덤 확장하며 '단계적 성장'…멤버들 "앞으로 나아가겠다"
    

방탄소년단을 둘러싼 열기가 지반 위로 분출된 계기는 2015년 12월 '화양연화 파트.2' 앨범을 171위로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 '빌보드 200'에 처음 진입시키면서다.

제이홉은 2일 기자간담회에서 "'내가 봐 왔던 빌보드 차트에 우리 이름이 있네 싶어' 사실 그 이름만으로도 너무 벅찼다. 멤버들과도 정말 신기해하면서 기뻐했던 기억이 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같은 차트에서 2016년 5월 '화양연화 영 포에버' 앨범이 107위를 찍은 데 이어 2016년 10월에는 정규 2집 '윙스'가 26위로 훌쩍 뛰어오르며 인기 상승세를 입증했다.

SNS에서 끓어오르던 인기는 방탄소년단이 2017년 5월 미국 3대 음악시상식 중 하나인 '빌보드 뮤직 어워즈'(BBMA)에 초청받으며 현실 무대로 나오게 된다.

방탄소년단은 당시 저스틴 비버가 6년간 내리 수상했던 '톱 소셜 아티스트'상을 넘겨받으며 주류 팝 시장에 존재감을 알렸고, 이는 미국 내에서 방탄소년단 팬층이 가시화하고 크게 확대되는 계기로 작용했다.

같은 해 하반기엔 '러브 유어셀프 승 허' 앨범을 빌보드 200 7위에 진입시키고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에 초청받아 공식적인 미국 데뷔 무대를 가지면서 정상급 팝스타로 빠르게 도약했다. 이어 이듬해 정규 3집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를 시작으로 4개 앨범을 연이어 빌보드 200 정상에 올려놓았다.

 

지난해 그래미 어워즈 참석한 방탄소년단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처럼 방탄소년단은 앨범마다 기록을 경신하며 단계적으로 팬덤을 확장해 왔다. 이들의 인기가 단발성이 아니라 풀뿌리에 탄탄히 구축됐다는 근거다.

뉴욕 시티필드, 런던 웸블리 등 정점의 팝 아티스트가 서는 공연장을 밟아 나간 '러브 유어셀프' 월드투어는 이들의 거대 팬덤을 눈으로 확인시키기도 했다.

임진모 대중음악평론가는 "방탄소년단은 빌보드 차트와 미국 시장 공략에 단계별로 차근차근 임해오며 자연스러운 상승세를 보였다"고 짚었다.

이제 눈길은 방탄소년단이 미 대중음악계의 보수성을 뚫고 그래미 어워즈에 입성할 수 있을지에 쏠린다. 멤버들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그래미 단독 무대와 노미네이션 등에 대한 바람을 밝히며 "방탄소년단은 앞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뉴욕 시티필드 무대에 선 방탄소년단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kimhyoj@yna.co.kr

 

<자료출처=연합뉴스 www.yna.co.kr>
 

이선영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