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맨위로

황희찬, 홈팬 8천500명 앞에서 분데스리가 데뷔전 치른다

라이프치히, 코로나 사태 후 독일 1부 팀 첫 유관중 경기 허가받아

등록일 2020년09월02일 10시26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라이프치히의 홈구장인 레드불 아레나.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오스트리아에서 독일로 활동 무대를 옮긴 한국 축구 국가대표 공격수 황희찬(24·RB 라이프치히)이 분데스리가 데뷔전을 홈팬 8천500명 앞에서 치를 수 있게 됐다.

라이프치히 구단은 1일(이하 현지시간) 구단 홈페이지에 "라이프치히시 보건당국으로부터 오는 20일 FSV 마인츠05와 치를 2020-2021시즌 분데스리가 첫 홈 경기에 관중을 8천500명까지 입장시킬 수 있다는 허가를 받았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은 구단 발표를 전하면서 라이프치히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무관중 경기를 개최해온 독일 프로축구 1부리그 팀 중에서는 처음으로 유관중 경기를 치르게 됐다고 보도했다.

부르크하르트 융 라이프치히 시장은 "이번 유관중 경기 승인을 통해 정상으로 돌아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4만2천석 규모의 라이프치히 홈구장인 레드불 아레나에 관중 입장은 부분적으로 허용되지만 엄격한 방역수칙을 따라야 한다.'

 

새 시즌 홈 개막전에 부분적으로 관중 입장이 허용된 소식을 전한 라이프치히. [라이프치히 구단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모든 입장 관중은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고, 거리를 두고 자리에 앉아야 한다. 원정 응원단석, 스탠딩석은 운영하지 않는다.

입장권은 따로 판매하지 않고 라이프치히가 속한 작센주에 거주하는 시즌 티켓 소지자를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배분할 계획이다.

2019-2020시즌까지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활약한 황희찬은 지난 7월 이적료 1천500만유로(추정)에 라이프치히와 5년 계약하고 '빅 리그' 진출에 성공했다.

라이프치히는 12일 뉘른베르크와 독일축구협회(DFB) 포칼 1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른 뒤 20일 마인츠와 홈 경기로 분데스리가 새 시즌을 열 예정이다.


hosu1@yna.co.kr

 

<자료출처=연합뉴스 www.yna.co.kr>
 

고성만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