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맨위로

문대통령 "코로나 안정 후 의료계 제기 문제 협의 가능"

"의사는 환자 곁에 있어야…정부 선택지 많지 않다"

등록일 2020년09월01일 09시48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발언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31일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 정책에 반발해 의료계가 휴진 등 집단행동을 이어가는 것과 관련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진정되면 의료계와 협의가 가능하다는 뜻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된 후 정부가 약속한 협의체와 국회가 제안한 협의기구 등을 통해 의료 서비스의 지역 불균형 해소, 필수의료 강화, 공공의료 확충뿐 아니라 의료계가 제기하는 문제를 협의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의사들이 의료 현장으로 돌아오는데 그 이상 어떤 조건이 필요한지 이해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의사가 있어야 할 곳은 환자 곁"이라며 "환자의 건강과 생명을 첫 번째로 생각하겠노라는 히포크라테스 선서를 잊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하루속히 업무에 복귀해 환자들을 돌보고 국민 불안을 종식시키는 의료계의 대승적 결단을 기대한다"고 부연했다.

다만 불법적 요소에는 원칙대로 대응하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했다.

문 대통령은 "이 엄중한 국면에 의료계가 집단적 진료 거부를 중단하지 않아 대단히 유감"이라며 "지금처럼 국민에게 의사가 필요한 때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코로나 상황이 급박해 시간이 많지 않고, 국민 생명과 건강을 지키기 위해 법을 집행해야 하는 정부도 선택지가 많지 않다"고 덧붙였다.


kjpark@yna.co.kr

 

<자료출처=연합뉴스 www.yna.co.kr>
 

 

유튜브로 보기

민형일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