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맨위로

외식업계 "매출 60% 이상 감소…전국민 재난금 지급해야"

등록일 2020년09월01일 09시47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영업 마감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31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관철동 젊음의 거리 일대 주점에서 밤 9시가 다가오며 영업 종료를 준비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지난달 30일 서울 등 수도권을 대상으로 '2.5단계 방역 조치'가 시행되면서 큰 타격을 입은 외식업계가 정부에 전 국민 재난지원금 추가 지급 등 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나섰다.

한국외식업중앙회는 1일 성명을 내고 "피해 소상공인 업종에 대한 임차료·인건비 지원, 세금 감면, 전 국민 대상 긴급재난금 조속 지급 등 구체적인 특별대책을 속히 시행하라"고 요구했다.

또 "정부는 현 사태를 초래한 방역 방해 세력에 대한 엄단과 함께 강력한 공권력으로 코로나19 확산을 필사코 저지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중앙회는 "긴급재난지원금이 5∼6월 사용되면서 '반짝' 회복세가 있었지만, 7월 들어 이미 소비가 일제히 감소하는 추세"라며 "8월 중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재확산하고, 30일 시행된 '수도권 방역 조치 강화 방안'으로 6일까지 음식점과 제과점 등은 오후 9시 이후 포장·배달만 가능해졌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외식업은 60% 이상 매출이 감소하는 긴급 상황에 부닥쳐있다"며 "코로나19 사태로 영세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은 고용을 축소하고, 임대료를 연체하는 등 폐업이 눈앞에 이르는 최악의 상황에 부닥쳐 있다"고 호소했다.


tsl@yna.co.kr

 

<자료출처=연합뉴스 www.yna.co.kr>
 

민형일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