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맨위로

한화그룹, 거리두기 3단계 선제 시행…전 계열사 교차 재택

필수 인력 제외 임직원 70% 대상…각종 방역지침 철저 준수

등록일 2020년09월01일 09시44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한화그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대응 지침을 선제적으로 시행한다고 1일 밝혔다.

현재 사회적 거리두기가 3단계로 격상되지는 않았지만, 선제 대응을 위해 거리두기 3단계 지침을 그룹 자체적으로 운영하는 것이다.

한화그룹 전 계열사에서 필수 인력을 제외한 전원이 교차 재택근무를 실시한다. 필수인력은 주로 공장, 건설현장, 사업소, 업장 등 현장 운영에 필요한 인원이고, 사무직은 업무 진행을 위해 꼭 필요한 인력으로 한정한다.

업종·계열사별 상황에 따라 다소 차이는 있지만 국내 임직원 70%가 재택근무에 참여하게 된다고 한화는 설명했다.

출근하는 임직원은 강화된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해서 근무한다. 기존에 시행하던 유연근무제를 조기 출퇴근 제도 등으로 다양하게 확장한다.

 

한화그룹 본사 사옥 [한화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회사 출입 전 체온을 의무적으로 확인하고, 사무실에서는 10인 미만 근무를 원칙으로 좌석 간격을 띄우거나 투명 칸막이를 활용한다.

사내 식당에서는 일렬 좌석과 칸막이를 사용하고 식사 중에는 대화를 금지한다. 교육·회의를 자제하고 화상회의 등 대체 수단을 적극 활용한다.

업무상 회식이나 국내외 출장은 금지한다.

한화그룹 측은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노력하는 정부와 방역당국에 적극적으로 협조한다는 의지를 바탕으로 3단계 지침에 선제 대응한다"며 "추석 명절을 약 한달 앞두고 집중 방역 활동이 필요하다는 시기라는 내부 판단도 중요하게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한화그룹은 2월 대구·경북지역에 마스크 15만장을 기부하고 3월에는 병상 부족 사태 해결에 기여하기 위해 경기 용인 한화생명[088350] 연수원을 생활치료센터로 제공했다.

한화생명 연수원은 이번에 또 다시 생활치료센터로 제공한다.


shiny@yna.co.kr

 

<자료출처=연합뉴스 www.yna.co.kr>
 

방성배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