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맨위로

문대통령 "방역단계 3단계 격상 신중히…2단계 효과 지켜보자"

국립중앙의료원서 병상확보 점검…"치료기회 없이 돌아가시는 일 없게"

등록일 2020년08월31일 09시53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병상 확보현황 보고 받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수도권 병상 공동대응 상황실에서 주영수 국립중앙의료원 기획조정실장으로부터 중증 병상 확보 현황을 보고받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전국적으로 폭증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3단계로 격상해야 한다는 여론이 비등한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신중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28일 서울 국립중앙의료원을 찾아 주영수 국립중앙의료원 기획조정실장, 이창준 중앙사고수습본부 환자병상관리반장 등으로부터 중증환자 병상확보 현황 등을 보고받았다.

이 자리에서 정기현 국립중앙의료원 원장은 "왜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를 하지 않느냐 하는데, 점점 사망자가 줄고 있다"며 "이는 병의 성격도 알았고, 보이지 않지만 의료체계가 작동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코로나19 현장 대응반원 격려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수도권 병상 공동대응 상황실을 방문, 치료병상 확보 현황 등을 보고받은 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현장대응반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그러면서 "확진자 수가 늘어나는 것에 불안감이 있을 수 있으나 그에 대응할 역량이 있다면 불안해할 필요가 없다"고 부연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그러니까 3단계로 방역 단계를 격상하는 부분은 좀 더 신중하게…"라며 "2단계로 격상한 효과가 나타나는 데도 시간이 걸리는 만큼 그 효과를 지켜보고 (3단계 격상을) 신중하게 검토하고 판단할 문제"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일선 의료 현장에서 중증 환자들이 제때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하라고 당부했다.

 

중증 병상 확보현황 점검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수도권 병상 공동대응 상황실에서 주영수 국립중앙의료원 기획조정실장으로부터 중증 병상 확보 현황을 보고받은 뒤 발언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확진자 수가 완치자 수보다 많을 때에는 계속 병상이 소요되니 병상이 부족할 수 있는데 걱정하지 않을 만큼 충분히 대책이 있는가"라고 물었다.

이에 주 실장은 "향후 5일 정도까지는 예측이 가능하고, 매일 추가 병상이 만들어지는 상황이나 (확진자가) 지금의 2∼3배가 된다면 다른 대책이 필요할 것 같다"면서 "현재는 가용한 병상 안에서 무리 없이 운영하고 있다"고 대답했다.

문 대통령은 "고령자나 기저질환자 등 중증환자의 기준이 있을 텐데, 중증환자는 최우선으로 병상으로 이송해 제대로 치료받을 기회를 갖지 못한 채 돌아가시는 일이 없도록 하라"고 주문했다.

방역당국은 병상 문제보다 현장의 의료진 부족이 더 큰 문제라고 호소했다.

이 반장은 "병상이 부족한 것보다 중환자를 볼 수 있는 전문의와 이를 지원할 간호사의 절대적 숫자가 부족한 것이 문제"라며 "병상이 배정되지 않아 대기하던 환자가 사망했다는 등의 보도에는 오류가 있다"고 지적했다.

 

 

수도권 2.5단계 거리두기…프렌차이즈 포장·배달만 가능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kjpark@yna.co.kr

 

<자료출처=연합뉴스 www.yna.co.kr>
 

민형일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