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맨위로

"지금은 들어야할 때"…'농구황제' 조던, NBA 파국 막았다

등록일 2020년08월28일 10시04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마이클 조던 샬럿 구단주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지금은 말을 할 때가 아니라 선수들의 말에 귀를 기울여야 할 때입니다."
    

흑인 피격 사건에 멈춰 선 미국프로농구(NBA)가 28일(이하 한국시간) 하루 만에 시즌 재개로 가닥을 잡을 수 있게 된 배경에는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의 역할이 컸다고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이 보도했다.

밀워키 벅스 선수들은 전날 플레이오프 경기를 앞두고 전격적으로 보이콧을 선언했다. 다른 팀들도 잇따라 경기를 거부했다.

미국 위스콘신주 커노샤에서 흑인 남성 제이컵 블레이크가 비무장 상태에서 백인 경찰관에게 총격을 받은 사건에 대한 항의의 표시였다.

이어진 NBA 선수들 간의 회의에서는 아예 시즌을 중단하자는 말까지 나왔다.

NBA 구단주들은 황급히 화상 회의를 열어 대책 마련에 들어갔다.

리그의 유일한 흑인 최대지분 구단주인 샬럿 호니츠 구단주 조던이 구단주들과 선수들 사이에서 중재에 나섰다.

선수들의 마음을 누구보다 잘 아는 조던은 먼저 선수협회 회장인 크리스 폴(오클라호마시티), 휴스턴 로키츠의 스타 선수 러셀 웨스트브룩과 연락을 취했다. 흑인 후배 선수들이 느끼고 있는 좌절감에 대해 깊은 얘기를 나눴다.

조던은 이어 구단주 회의에서 "지금은 선수들의 말에 귀를 기울여야 할 때"라고 호소했다.

구단주들은 만장일치로 선수들의 입장을 지지하기로 결정했다.

일단 경기를 치르는 게 NBA가 사회적 변화를 위해 목소리를 내는 최적의 방법이라고 판단했다. 다만, 앞으로 선수들의 목소리를 더 확실하게 표현할 수 있는 구체적인 방안을 리그 차원에서 마련하기로 했다.

선수들도 구단주들의 결정에 화답했다. 28일 두 번째로 가진 회의에서 팀에 복귀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구단주 회의에 참석했던 한 관계자는 ESPN에 "현역 시절 우승을 여러 차례 차지한 최고의 선수이면서 구단주이기도 한 조던은 중재를 맡길 최적의 인물이었다"고 평가했다.

조던은 현역 시절 인종차별을 포함한 사회 문제에 목소리를 내는 데 소극적이었다는 비판을 받았다.

그는 최근 넷플릭스 다큐멘터리 '라스트 댄스'에서 이에 대해 "나는 모든 사람을 만족시킬 수 없다. 내가 해야 할 일과 하지 않아야 할 일에 대해 다들 선입견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라고 말한 바 있다.

ESPN은 측근의 말을 인용해 "조던이 후배들이 인종차별 문제에 강경한 입장을 보이는 데 대해 경외심을 드러냈다"고 전했다.


ahs@yna.co.kr

 

<자료출처=연합뉴스 www.yna.co.kr>
 

고성만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