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맨위로

'코로나 19'에 온라인 예배 올린 신도들…"불만족>만족"

'코로나 19'에 온라인 예배 올린 신도들…"불만족>만족"

등록일 2020년07월03일 09시43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온라인 예배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코로나 19' 장기화 속에 온라인 예배를 경험한 개신교인들은 만족보다는 불만족스러운 반응이 더 많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3일 한국성결신문이 창간 30주년을 맞아 실시한 '사회인식 및 신앙의식' 온라인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41.0%는 온라인 예배가 불만족스러웠다고 답했다.

불만족 이유로는 '현장 예배만큼 집중할 수 없어서'가 71.6%로 가장 많았다. 이어 '예배의 현장 생동감이 떨어져서'(65.1%), '성도들을 직접 만날 수 없어서'(46.1%), '예배는 교회에서 드려야 한다는 생각이 들어서'(28.1%) 등의 순이었다.

반면 온라인 예배에 만족감을 나타낸 응답자는 전체 24.2%였다. 만족 이유로는 '교회에서 드리는 예배의 소중함을 일깨워서 좋았다'는 답이 66.7%로 가장 많았다.

'장소에 제약이 없어서 좋았다'(45.6%), '가족이 함께 예배를 드려서 좋았다'(36.4%), '주일날 시간이 많이 남아 여유가 있어서 좋았다'(23.1%)는 반응이 뒤를 이었다.

'온라인 및 영상예배 지속 여부'에 대해서는 '평상시에 온라인 예배를 드려야 한다'(10.9%)는 의견보다 '사정상 예배를 드릴 수 없는 상황에만 실시해야 한다'(73.7%)는 조건부 희망 입장이 많았다.

'코로나 19' 이후 신앙생활의 변화를 묻는 질의에 '신앙 교회공동체의 소중함 더 깊이 인식'이라는 답이 65.6%, '현장 예배의 중요성 인식'(64.4%), '일상에서 신앙실천의 중요성 인식'(46.0%)으로 적지 않은 변화를 겪은 것으로 파악됐다.

'코로나 19' 이후 교회가 직면할 어려움으로는 '모이는 예배 감소'라는 답이 37.7%로 가장 많았다. 이어 '성도 간 교제 및 공동체성 약화'(32.6%), '전도 및 새 신자 유입 약화'(16.9%), '헌금 감소'(7.4%) 순이었다.

이번 조사는 6월 16∼22일 기독교대한성결교회 교역자와 교인 등 2천555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eddie@yna.co.kr

 

<자료출처=연합뉴스 www.yna.co.kr>
 

임재석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