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맨위로

서경덕 교수 '유네스코, 약속 어긴 日에 강력 조치' 요구

등록일 2020년06월29일 09시42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일본 유람선에서 바라본 군함도 모습 [서경덕 교수 제공]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에 최근 일본 정부가 도쿄(東京) 신주쿠(新宿)에 개관한 산업유산정보센터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우편물을 발송했다고 29일 밝혔다.

이 센터는 일제강점기 조선인 강제징용 피해가 발생한 대표적인 장소인 하시마(端島·일명 '군함도') 탄광을 소개하면서 징용 피해 자체를 부정하는 증언과 자료를 전시하고 있다.

"군함도에서는 조선인 노동자가 주위로부터 괴롭힘을 당한 적이 없다"고 말하는 섬 주민들의 증언 자료를 소개하는가 하면 어두운 역사의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 있는 현장은 물론이고 관람객이 견학코스로 많이 들르는 나가사키(長崎) '군함도 디지털 박물관', 섬으로 가는 페리에서 상영되는 홍보영상 등 어디에서도 아픈 우리나라의과거를 찾아볼 수 없다.

일본 정부는 2015년 군함도 등 메이지 산업유산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하면서 정보센터를 설치해 강제징용 피해자를 기억하는 조처를 하겠다고 약속했었다.

일본 정부는 도쿄 신주쿠에 산업유산정보센터를 개관하여 일반인들에게 공개했다. 전시관에는 일본 근대 산업시설 자료가 전시됐지만, 군함도 등의 조선인 강제징용 언급은 빠져 있다.

서 교수는 오드레 아줄레 유네스코 사무총장과 21개국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 위원 등에 일본이 2015년에 약속한 내용을 제대로 이행하고 있지 않다는 등의 내용을 담은 편지를 보냈다.

서한에는 "2015년 등재 당시 일본 측 유네스코 대사가 '1940년대 일부 시설에서 수많은 한국인과 다른 국민이 본인의 의사에 반해 가혹한 조건에서 강제노역을 했다'고 인정했음에도 역사왜곡을 자행하고 있다"고 썼다.

그러면서 "일본이 올바르게 역사를 수정하지 않는다면 유네스코 세계유산의 권위는 떨어질 수밖에 없으니 세계유산위원회가 강력한 후속 조치를 해라"고 주장했다.

우편물에는 지난 5년간 군함도, 다카시마(高島) 탄광, 미이케(三池) 탄광 등을 직접 답사하면서 약속을 지키지 않는 안내판, 안내서 등을 촬영한 사진도 동봉돼 있다.

 

강제노역 사실을 밝히지 않는 군함도 내 안내판 [서경덕 교수 제공]
 

ghwang@yna.co.kr

 

<자료출처=연합뉴스 www.yna.co.kr>
 

임재석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