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맨위로

세계 자동차시장 코로나 충격 정점 찍었나…"하반기 회복 예상"

등록일 2020년06월25일 09시48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5월부터 세계 주요국에서 경제활동이 재개되면서 자동차 판매도 살아나는 조짐이 보인다는 진단이 나왔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는 25일 보도자료에서 지난달 미국과 서유럽 5개국의 자동차판매량은 작년 동월 대비 각각 29.5%, 59.5% 감소해 4월보다 감소폭이 줄었다고 밝혔다. 지난달 중국 판매량은 7.0% 증가로 돌아섰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런 가운데 독일, 프랑스 등은 신차 구매보조금 등 자동차산업 지원방안을 담은 경기부양책을 속속 발표하고 있다.

협회는 "이들 국가에서 6월부터 보조금 지급을 하고 있어서 하반기에 판매 회복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업체들도 대응 채비를 갖추고 있다. GM과 포드는 올해 정기 여름 휴가를 그동안의 생산차질을 만회하는 기간으로 활용하기로 했다.

FCA도 여름휴가기간에 픽업, 스포츠유틸리티차(SUV) 공장 위주로 생산을 지속한다고 말했다.

KAMA 정만기 회장은 "주요국 경제재개에 대비해 여름휴가 기간 단축, 52시간제 한시 면제, 특별연장근로 조건완화 등의 제도보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merciel@yna.co.kr

 

<자료출처=연합뉴스 www.yna.co.kr>
 

이에녹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