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맨위로

통일부 차관, 'DMZ 세계유산 등재' 대성동 실태조사 동행방문

등록일 2020년05월25일 10시01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서호 통일부 차관은 문화재청의 비무장지대(DMZ)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실태조사단과 판문점 인근 대성동 마을을 방문한다고 통일부가 25일 밝혔다.

통일부에 따르면 서 차관은 오는 26일 문화재청 조사단과 대성동 마을을 방문해 문화재청의 전반적인 실태조사 계획을 청취하고 이들을 격려할 예정이다.

남북 공동 DMZ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사업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9월 유엔 총회 기조연설에서 DMZ를 국제평화지대로 만들자고 제안하며 제시했던 구체적 조치 중 하나다.

대성동 마을은 1953년 정전협정이 체결되며 남북이 DMZ 내 민간인이 거주할 수 있는 마을을 하나씩 두기로 합의하면서 조성된 곳으로, 정부는 대성동 마을을 시작으로 전반적인 실태조사를 거쳐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를 추진할 계획이다.

통일부는 "앞으로 국방부, 유엔군사령부 등 유관기관과 협력해 문화재청의 실태조사를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남북공동연락사무소로 출근하는 서호 통일부 차관 (서울=연합뉴스) 서호 통일부 차관이 29일 오전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출근을 위해 경기도 파주시 남북출입사무소를 통해 출경하고 있다. 2019.11.29 [통일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ykbae@yna.co.kr

 

<자료출처=연합뉴스 www.yna.co.kr>
 

임재석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