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맨위로

지소연·조소현 뛰는 잉글랜드 여자축구 시즌 끝낼 듯

등록일 2020년05월21일 10시05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귀국하는 지소연과 조소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잉글랜드 여자축구 무대를 누비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귀국한 지소연(29·첼시)과 조소현(32·웨스트햄)이 당분간 소속팀 복귀를 하지 않아도 될 전망이다.

영국 방송 BBC 인터넷판은 잉글랜드 여자슈퍼리그(WSL)와 여자챔피언십(2부 리그)이 재개 없이 2019-2020시즌을 종료할 것으로 보인다고 21일(한국시간) 보도했다.

BBC에 따르면 잉글랜드축구협회(FA)는 조만간 시즌 종료에 대한 의견을 묻는 공문을 각 구단에 보낼 예정이다.

또 WSL과 여자챔피언십은 각각 최종 순위를 어떻게 확정할지를 결정할 이사회를 개최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FA 관계자는 BBC를 통해 "여자축구 리그 종료와 관련해 여전히 구단들과 논의가 진행 중"이라면서도 "시즌을 완주하는 데에 작지 않은 걸림돌들이 있는 건 사실"이라고 말했다.

WSL은 지난 3월 13일 프리미어리그를 비롯한 잉글랜드 모든 프로축구 경기가 중단됨에 따라 열리지 않고 있다.

이에 따라 지소연과 조소현은 지난 4월 초 귀국했고, 맨체스터시티 소속인 이금민(26)도 비슷한 시기 귀국했다.

한편, 이대로 시즌이 종료된다면 어떤 팀을 1위로 인정할지를 두고 논란이 일 전망이다.

현재 맨시티가 승점 40점으로 1위, 첼시가 39점으로 2위에 올라있지만, 맨시티는 16경기를 치렀고 첼시는 15경기로 한 경기를 덜 치른 상태다.

승점만 놓고 보면 맨시티가 1위이지만, 두 팀이 같은 수의 경기를 치렀다고 가정하고 비율에 따라 승점을 계산하면 첼시가 1위가 된다.


ahs@yna.co.kr

 

<자료출처=연합뉴스 www.yna.co.kr>
 

고창용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