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맨위로

문대통령 "한국판 뉴딜에 그린뉴딜 포함"(종합)

"그린뉴딜, 우리가 가야 할 길"

등록일 2020년05월21일 09시42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질문에 답하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5월 10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취임 3주년 대국민 특별연설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서 일자리 창출을 위해 추진 중인 '한국판 뉴딜'에 '그린 뉴딜'을 포함하기로 가닥을 잡았다.

문 대통령은 최근 관계부처로부터 그린 뉴딜 사업과 관련한 합동 서면 보고를 받고 검토한 끝에 이같이 결정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20일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그린 뉴딜은 우리가 가야 할 길임이 분명하다"며 "국제사회, 시민사회의 요구를 감안해도 인정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그린 뉴딜은 온실가스 감축 등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동시에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는 정책을 뜻한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0일 취임 3주년 특별연설에서 한국판 뉴딜의 구체적인 사업으로 ▲ 디지털 인프라 구축 ▲ 비대면 산업 육성 ▲ 국가기반시설 스마트화 등을 제시한 바 있다.

이어 12일 국무회의에서 "그린 뉴딜이 화두"라며 환경부, 산업통상자원부, 중소벤처기업부, 국토교통부 등의 합동 서면 보고를 지시했다.

한국판 뉴딜에 그린 뉴딜을 포함하기로 함에 따라 일자리 창출 국가프로젝트인 한국판 뉴딜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그린 뉴딜도 구체화할 전망이다.

이와 관련해 문 대통령은 "그린 뉴딜이 디지털 인프라 구축과 조화를 이루도록 크게 보는 설계가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강 대변인은 "청와대 정책실과 기획재정부 등 관계부처 협의 통해 한국판 뉴딜은 크게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 사업으로 밑그림이 정리됐다"며 "그린 뉴딜 사업의 구체적 내용은 정부 부처가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린 뉴딜의 일부 사업은 3차 추가경정예산안에 반영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린 뉴딜의 구체적 사업은 다음 달 중으로 발표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그린 뉴딜의 대표적 예로 에너지 효율이 떨어진 노후 건축물의 단열 등을 개선해 에너지 성능을 높이는 그린리모델링을 들었다.

이명박 정부의 '녹색성장'과 그린 뉴딜의 차이에 대해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그린 뉴딜은 녹색성장의 업그레이드 버전"이라며 "녹색성장을 갈아엎는 게 아니라 디지털화를 심화하고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지속가능성에 무게가 실렸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대규모 토목공사와는 다르다. 녹색성장 개념의 연장선에 있다"고 덧붙였다.


kbeomh@yna.co.kr

 

<자료출처=연합뉴스 www.yna.co.kr>
 

정석주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