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맨위로

정총리 주재 '코로나 위기 극복' 노사정 대화 오늘 첫 회의

고용 유지 위한 대타협 목표…노사 입장 엇갈려 진통 예상

등록일 2020년05월20일 10시09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마스크 벗는 정세균 총리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17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마스크를 벗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정 사회적 대화가 20일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정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총리공관에서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사회적 대화의 첫 본회의가 정 총리 주재하에 열릴 예정이다.

회의에는 김명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위원장, 김동명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위원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회장,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대한상의) 회장,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등 노사정 대표들이 참석한다.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 위원장과 김용기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도 자리를 함께한다.

양대 노총을 포함한 노사정 주체들이 한자리에 모여 국가적 위기 극복 대책을 논의하는 것은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시절인 1998년 노사정위원회 출범 이후 22년 만이다.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이번 사회적 대화는 '해고 대란'을 피하고 고용 유지를 위한 대타협을 목표로 한다는 점에서는 어느 정도 공감대가 마련된 상태다.

문제는 고용 유지를 위해 노사 양측이 어떻게 고통을 분담하느냐다.

노동계는 정부의 강력한 개입으로 '해고 금지' 등을 법제화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전 국민 고용보험제도' 도입 등을 통해 고용 안전망을 대폭 강화하는 것도 노동계의 요구 사항이다.

반면 경영계는 경영난에 빠진 기업의 부담을 덜기 위해 고용과 노동시간의 유연화가 시급하다는 입장이다. 손경식 회장은 최근 '임금과 고용간 대타협'을 제안하기도 했다. 고용 유지의 반대급부로 임금 인상에서 노동계의 양보를 요구한 셈이다.

이처럼 노사 양측의 입장이 뚜렷이 엇갈려 진통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이번 사회적 대화는 공식 사회적 대화 기구인 경사노위의 틀 밖에서 이뤄진다.

경사노위에 불참하는 민주노총은 앞서 지난달 17일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목표로 하는 '원 포인트' 사회적 대화를 경사노위 밖에서 하자고 제안했다.

경사노위에 참여 중인 한국노총은 당초 부정적인 입장이었지만, 고심 끝에 경사노위 밖 대화에 참여하기로 했다.

양대 노총이 나란히 대화 테이블에 앉게 됐지만, 대화 형식을 둘러싼 입장 차이는 잠재적 갈등 요인이다.

한국노총은 이번 사회적 대화에서 대타협을 이룰 경우 후속 논의는 경사노위의 틀에서 해야 한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ljglory@yna.co.kr

 

<자료출처=연합뉴스 www.yna.co.kr>
 

정석주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