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맨위로

북한, WHO 회의서 "코로나19 확산 막으려면 제재 풀어야"

세계보건총회 참석…"김정은 리더십 덕분에 확진자 한명도 없어"

등록일 2020년05월20일 10시03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제73차 세계보건총회 [세계보건기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북한이 세계보건기구(WHO) 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여전히 없다면서도 세계적인 확산을 막기 위해 제재 해제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또 코로나19 사태의 책임을 중국에 돌린 미국을 무책임하다며 비판했다.

20일 외교부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 18∼19일 화상회의로 진행된 세계보건총회(WHA)에 참석했다. 북한은 WHO 회원국으로 WHO의 최고 의사결정기구인 WHA에 참석할 수 있다.

북한은 회의에서 발언하지 않고 서면으로 입장을 제출했다. 입장문은 WHO 홈페이지에 공개됐다.

북한은 입장문에서 "우리는 지금까지 우리나라에 단 한건의 코로나19 확진도 없다는 사실을 자랑스럽게 여긴다"며 그 공을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탁월한 리더십과 무상 의료체계 등으로 돌렸다.

북한은 "막대한 경제적 손실을 볼 수 있더라도 인민의 생명과 안전은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다는 게 김정은 위원장의 확고한 결의와 의지"라고 강조했다.

이어 코로나19 확산을 막으려면 국가 간 강력한 연대와 상호 협력이 필요하다면서 "일방적인 경제·금융·무역 제한, 유엔 헌장과 기타 국제법을 부정하는 반인도적 제재, 지원과 관련한 모든 종류의 차별과 정치화"를 끝낼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재앙을 불순한 정치적 목적에 이용하려는 일부 국가들의 시도를 경계해야 한다"며 "WHO의 경고를 무시한 채 아무런 행동을 하지 않은 것에 대한 책임을 WHO와 한 회원국에 전가하는 것은 무책임하다"고 지적했다.

국가명을 직접 언급하지 않았지만, 미국의 'WHO·중국 책임론'을 비난하며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대북 제재 해제를 요구한 것이다.

북한은 '누군가의 책임'을 묻거나 바이러스의 기원, 대만의 총회 참여를 논의하는 것에 대해 "총회 안건인 코로나19 대응 협력에서 명백히 벗어난 부적절한 이슈"라며 회원국 간 분열을 조장하는 시도를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퇴치를 위한 의료품의 개발과 공정한 유통을 촉구하는 결의안은 지지했다.

북한이 총회 전 WHO에 통보한 참석자 명단에는 한대성 제네바 주재 북한 대표부 대사, 방광혁 대표부 부대표, 정명학 대표부 참사관이 포함됐다.


bluekey@yna.co.kr

 

<자료출처=연합뉴스 www.yna.co.kr>
 

방성배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