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맨위로

KBO, 4월 말·5월 초로 개막 연기…경기 축소도 검토(종합)

구단 간 연습경기 4월 7일→4월 21일로 2주 연기 결정

등록일 2020년04월01일 10시07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연습경기 진행여부 논의' KBO 실행위원회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31일 서울 강남구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열린 한국야구위원회(KBO) 제2차 긴급 실행위원회에서 각 구단 단장들이 류대환 KBO 사무총장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는 프로야구 2020시즌 개막일정과 연습경기 진행 여부에 대해 논의가 이루어질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 우려가 여전히 지속되자 KBO가 시즌 개막을 4월 말 또는 5월 초로 또다시 연기했다.

KBO는 31일 서울 강남구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긴급 실행위원회를 열고 애초 4월 7일부터 시작하기로 했던 구단 간 연습경기를 2주 미루기로 결정했다.
    

10개 구단 단장들은 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 우려로 학교 개학일이 조정되는 등 전반적인 사회적 분위기를 고려할 때 당분간 구단 간 연습경기는 무리라고 판단했다.

이에 따라 구단 간 연습경기는 예정됐던 날짜인 4월 7일보다 2주 늦은 4월 21일부터 추진된다.

사실상 시범경기 역할을 하는 구단 간 연습경기가 4월 21일부터 시작되면 개막은 더 늦춰질 가능성이 크다.

류대환 KBO 사무총장은 "정규리그 개막일은 4월 20일 이후에서 4월 말 또는 5월 초로 변경하는 안을 검토했다"고 밝혔다.

4월 21일 이후 연습경기가 시작되고 2주 뒤 개막이라면 현실적으로 5월 5일 어린이날이 개막일이 될 가능성이 크다.

 

개막 기다리는 서울 잠실구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실제로 이날 실행위에서는 개막 시기를 5월 이후로 상정하고 기존의 팀당 144경기를 많게는 135경기, 적게는 108경기로 줄이는 방안을 함께 검토했다.

135경기 변경안은 5월 5일 개막해 팀 간 15차전을 치른 뒤 11월 10일까지 포스트시즌을 마무리하는 방안이다.

가장 과감한 방식인 108경기 변경안은 5월 29일 개막해 개막 시기가 가장 늦지만, 경기 수가 확 줄어드는 만큼 포스트시즌을 11월 내에 끝낼 수 있다.
    

10개 구단 단장들은 이외에도 126경기, 117경기 등 5월 개막을 가정해 총 4가지 정규리그 일정 변경안을 놓고 심도 있는 논의를 펼쳤다.

류 사무총장 역시 시즌 개막일에 따라 시즌이 단축될 수 있는 가능성을 열어뒀다.

그는 "144경기를 하려면 5월 초가 마지노선"이라며 "만약 더 늦어지면 경기 단축도 고려해야 한다. 실행위, 이사회에서 여러 가지 방안을 시뮬레이션하며 준비하고 있는 건 사실"이라고 밝혔다.

류 사무총장은 형평성 논란이 제기됐던 5개 구단 외국인 선수들의 2주 자가 격리 조치에 대해서는 "갑작스러운 조치에 당혹스러운 구단이 있을 수 있지만, 선수, 팬에게 전염되지 않도록 하는 게 더 중요하다"고 코로나19 대응이 우선순위임을 강조했다.

평소보다 빡빡한 리그 일정을 소화해야 하므로 올해 올스타전은 열리지 않게 됐다.

KBO는 코로나19 확산 추이를 지켜본 이후 4월 7일 다시 실행위를 열고 연습경기 일정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changyong@yna.co.kr

 

<자료출처=연합뉴스 www.yna.co.kr>
 

이경남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