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맨위로

불가리아 총리 "진단키트 꼭 필요"…문대통령 "도움 적극 검토"

보리소프 총리 "세계가 한국을 모범사례로 주목…국회에 韓희망적 방역행보 설명할것"

등록일 2020년04월01일 09시58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문 대통령, 불가리아 총리와 통화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 소회의실에서 보이코 보리소프 불가리아 총리와 통화하고 있다. 2020.3.31 [청와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31일 보이코 보리소프 불가리아 총리와 통화를 하고 세계적으로 확산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대한 대응 방안을 협의했다.

이번 통화는 보리소프 총리의 요청에 따라 이날 오후 4시부터 약 15분간 이뤄졌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보리소프 총리는 통화에서 "방역 체계의 모범사례로 전 세계가 한국을 주목하고 있음을 잘 알고 있다"면서 "최근 불가리아는 코로나19에 대한 검사 수요가 늘어나고 있어 빠른 검사를 위한 진단키트가 꼭 필요한 상황"이라고 협조를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이에 "불가리아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며 "양국 외교 채널을 통해 수량과 일정, 수송 방법 등을 구체적으로 협의해 나가도록 하자"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한국이 유럽 지역보다 먼저 코로나19의 확산을 겪으면서 상대적으로 많은 경험과 임상 자료를 축적하고 있으며, 이를 국제사회와 적극적으로 공유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보리소프 총리는 감사의 뜻을 밝힌 뒤 "한국의 기술력과 과학, 임상데이터와 치료 경험을 높이 평가한다"며 "불가리아보다 코로나19 사태를 앞서 겪은 한국이 희망적 방역 행보를 하고 있다는 점을 직접 국회에 나가서 설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 양국 수교 30주년을 맞아 수교일(3월 23일)에 양국 정상 간 축하 서한 교환 사실을 언급하면서, 현재 코로나19 사태로 다소 주춤하고 있는 양국 간 인적·물적 교류 및 협력이 코로나 사태가 진정되는 대로 더욱 활성화되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9월 27일 오전 청와대에서 보이코 보리소프 불가리아 총리를 만나 공식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hysup@yna.co.kr

 

<자료출처=연합뉴스 www.yna.co.kr>
 

정석주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