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맨위로

"4월 아파트 입주 물량, 3년11개월 만에 최소"

직방 조사, 서울 입주물량은 전월보다 73% 감소

등록일 2020년03월23일 10시03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서울·수도권 아파트 입주 물량 추이 [직방 제공]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다음 달 전국의 아파트 입주 물량이 3년11개월 만에 가장 적은 것으로 조사됐다.

23일 직방에 따르면 내달 전국 입주 물량은 25개 단지 총 1만6천667가구로, 2017년 5월(1만2천18가구) 이후로 가장 적은 물량이 공급될 예정이다.

전달 대비 1천676가구, 전년 동월 대비 1천300가구 물량이 감소한 것이다.

내달 서울·수도권 입주 물량은 6천238가구로, 이 역시 2017년 5월(3천653가구) 이후 가장 적은 것으로 조사됐다.

전달 대비 32%,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8% 감소한 수치다.

특히 서울에서 1천123가구(2개 단지)가 입주하며 전달 대비 물량이 73% 감소한다. 경기는 지난달과 비슷한 5천115가구(8개 단지)가 입주하고, 인천은 2개월 연속 입주 물량이 없다.

반면, 지방은 내달 15개 단지 1만429가구가 입주, 전달 대비 13% 물량이 증가하며 비교적 안정적인 수급이 이뤄질 전망이다.

국내에서 주택 공급은 대부분 선분양으로, 입주량은 과거 공급량(분양)에 따라 달라지는 것이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이 크지 않다.

다만 기존 주택 매각, 잔금 미확보 등의 이유로 정상 입주가 불가능한 가구가 나올 수 있어 코로나19의 확산 위험이 큰 지역에서 입주하는 단지는 입주율이 낮아질 수 있다고 직방은 예상했다.

또 코로나19 영향으로 입주 사전점검 일정을 연기하거나 입주자별 순차로 사전점검을 진행하는 등 당분간 아파트 입주 시장에도 불확실성이 지속할 전망이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입주자 사전 점검과 관련한 프로세스에 일부 변화가 있을 것"이라면서도 "애초에 정해진 입주 지정 시기를 넘기면 그에 따른 지연이자 등의 비용이 발생하기 때문에 입주일이 연기되는 상황은 많지 않을 전망"이라고 말했다.


redflag@yna.co.kr

 

<자료출처=연합뉴스 www.yna.co.kr>
 

이에녹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