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맨위로

류현진, 플로리다에 남아 훈련…캐나다로 갈 수도 없는 상황

등록일 2020년03월19일 10시17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경기장 나서는 류현진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류현진이 2월 27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 볼파크에서 열린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시범경기에서 2이닝까지 경기를 마친 뒤 필드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미국프로야구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왼손 투수 류현진(33)이 팀의 스프링캠프 훈련장인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의 TD볼파크에 남아 훈련한다.

팀의 연고지 캐나다 토론토로 들어갈 수도, 한국으로 향할 수도 없다.

류현진도 플로리다에 남아 훈련하는 걸 선호한다.

야후 캐나다는 19일(한국시간)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의 개막일은 아직 알 수 없다. 하지만 한국인 투수 류현진은 구단 스프링캠프 훈련장에 남아 훈련한다"고 전했다.

현재 류현진은 플로리다를 떠나기 어렵다.

캐나다 정부는 1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외국인 입국을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여기에 미국 정부도 19일 캐나다와 상호 합의해 '필수적이지 않은 이동에 대해 미국과 캐나다의 국경을 일시 폐쇄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금은 캐나다 입국 자체가 어려워졌지만, 류현진은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스프링캠프 단체 훈련이 금지된 후에도 '플로리다에 남아 훈련하겠다'고 계획했다.

스포츠넷 캐나다의 아나운서 헤이즐 메이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류현진은 (캐나다, 미국 정부의 방침이 나오기 전에) 플로리다를 떠나는 것도 가능했지만, 플로리다주 더니든에 남아 훈련하기로 했다"며 "류현진은 계획대로 TD볼파크에 매일 나와 훈련하고 있다"고 전했다.

단체 훈련을 금지하긴 했지만, 토론토는 선수들에게 TD볼파크를 개방한다. 류현진 외에 TD볼파크에 남아 훈련하는 토론토 선수도 꽤 있다.


jiks79@yna.co.kr

 

<자료출처=연합뉴스 www.yna.co.kr>
 

이경남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