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맨위로

정부, 오늘 임시 국무회의…코로나19 추경 배정안 의결

정총리, 공명선거 관계장관회의 주재…선거관리 점검

등록일 2020년03월18일 10시06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추경안 통과 인사말하는 정세균 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3월 17일 오후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코로나19 추경안'이 통과된 뒤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정부는 18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임시 국무회의를 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11조7천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추경) 배정계획안 등을 심의·의결한다.

국회가 전날 본회의에서 추경안을 통과시킨 데 따른 후속조치다.

국회는 정부 원안인 11조7천억원 규모를 유지하되 세입경정을 줄이고 세출경정을 늘려 재정 지출 규모를 확대하는 추경안을 확정했다. 이에 따라 대구·경북 지원예산은 1조394억원 추가 편성됐다.

정부는 이날 회의에서 추경의 국회 증액에 대한 동의 및 예산 공고안, 기금운용계획 변경안의 국회 증액에 대한 동의안, 추경 배정계획안을 의결할 계획이다.

정부는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민생·경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세제 지원 방안을 담은 '조세특례제한법 개정법 공포안'도 함께 의결한다.

이날 회의에서는 코로나19로 인한 승객 감소로 어려움을 겪는 버스업계에 한시적으로 고속도로 통행료를 면제해주는 방안도 함께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정 총리는 이날 오전 4·15 총선 대비 공명선거 관계장관회의를 주재, 부처별 선거 지원 준비상황과 공명한 선거관리 태세를 점검한다.

회의에는 법무부·행정안전부·교육부·외교부·국방부·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경찰청장, 인사처장, 국무조정실장 등도 자리한다.

정 총리는 코로나19 사태에서 치러지는 총선인 만큼 안전한 선거관리를 당부하고 공명한 선거 관리와 공직자들의 선거 중립 의무 준수 등을 주문할 방침이다.


ses@yna.co.kr

 

<자료출처=연합뉴스 www.yna.co.kr>
 

정석주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