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맨위로

문대통령 대구행사에 확진자와 접촉 공무원 배석…청와대 '비상'

대구 대책회의 배석 청와대 관계자·취재진에 '1주일 자가격리' 권고

등록일 2020년02월26일 09시59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문 대통령 간담회 참석한 이승호 대구 경제부시장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지난 25일 오후 이승호 대구시 경제부시장(왼쪽 아래 안경 쓴 사람)이 동대구역 회의실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지역 시장·소상공인 간담회에 참석해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지난 25일 대구 방문 행사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대구시 공무원이 배석, 26일 청와대에 '비상'이 걸렸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 대응을 위해 전날 대구를 찾아 대구시청에서 특별대책회의를 주재했다.

이 자리에는 '코로나19 확진자 밀접 접촉자'로 분류되는 대구 경제부시장이 배석했다. 대구 경제부시장의 비서가 전날 오후 늦게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이 대책회의를 주재할 때만 해도 대구 경제부시장 비서의 코로나19 검사 결과는 나오지 않은 상태였다.

 

대구 상인 간담회 참석한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대구 동대구역에서 지역 시장·소상공인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청와대는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당시 회의에 배석한 청와대 관계자 및 취재진에 '1주일간 자가 격리'를 권고했다.

청와대는 문자메시지를 통해 "2월 25일 대구 일정팀은 대구 부시장 비서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부시장과 접촉 및 동일 공간 경유자로 분류하여 오늘부터 7일간 자가 격리해 달라"고 안내했다.

청와대는 "자가 격리 중 증상(발열, 호흡기)이 있을 시 다음 단계 1339, 선별진료소로 연락해 감염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의 대구 방문 행사에 동행한 청와대 관계자 및 취재진 상당수는 이날 출근하지 않았다.

 

 

문 대통령 대구 방문…"사회·경제적 특단의 지원방안 강구"/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kbeomh@yna.co.kr

 

<자료출처=연합뉴스 www.yna.co.kr>
 

정석주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