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맨위로

동북아역사재단 "일본 '다케시마의 날' 당장 중지해야"

등록일 2020년02월23일 13시54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지난해 2월 22일 열린 '다케시마의 날' 폐기 요구 집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동북아역사재단은 일본 시마네현이 22일 개최한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의 날' 행사를 중지하라고 촉구했다.

재단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일본은 '다케시마의 날' 행사에서 독도에 대한 부당한 주장과 도발을 이어갔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세계가 숨죽이고 있는 상황에서 주민을 한곳에 모아 주변국을 도발하는 행사를 강행한 일본 정부에 놀라움과 우려를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독도는 일본 제국주의의 주변국 침략 과정에서 첫 번째 희생양이었고, 독도 침탈의 선봉에 시마네현이 있었다"며 "일본은 제국주의에 대한 향수를 일깨우는 행사를 당장 그만둬야 한다"고 주장했다.

재단은 "독도는 역사적으로, 지리적으로, 국제법적으로 대한민국 고유 영토"라며 "성숙한 정부라면 주민들이 식민지 침탈의 잘못을 기억하고 반성하고 그 희생자들의 아픔을 어루만지도록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시마네현은 현청 소재지인 마쓰에(松江)시에서 '다케시마의 날' 행사를 열었고, 중앙정부 인사로는 차관급인 후지와라 다카시(藤原崇) 내각부 정무관이 참석했다.


psh59@yna.co.kr

 

<자료출처=연합뉴스 www.yna.co.kr>

문수아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