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맨위로

한국당 "문 대통령 '울산사건' 몸통으로 확인되면 탄핵 추진"

"왜 조국에 집착하고 공수처에 매달렸는지, 공소장에 드러났다"

등록일 2020년02월10일 10시03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자유한국당은 9일 '울산시장 선거개입 사건'의 배후에 문재인 대통령이 있다는 게 검찰의 공소장으로 드러났다며 '탄핵 사유'라고 공격했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송철호 울산시장의 당선을 위해 청와대 비서실 8개 조직이 일사불란하게 움직인 사실이 확인됐다"며 "국민은 선거 공작의 몸통이 문 대통령일 것이라는 생각을 더 강하게 갖게 됐다"고 주장했다.

심 원내대표는 "공소장에는 대통령이라는 단어가 35차례 등장한다. (검찰은) 몸통이 누구인지 알기 때문에 대통령이라는 단어를 이렇게 많이 쓴 것 아니겠나"라며 "울산시장 선거공작 사건에 대한 국정조사와 특검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몸통으로 확인되면 한국당은 곧바로 탄핵을 추진할 것"이라며 "선거 불법개입 혐의가 조금이라도 드러나면 다른 당도 탄핵에 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대통령의 30년 지기(송 시장)가 선거 승리 가능성이 전혀 없는 상태에서 당선됐는데 대통령이 어찌 모르겠나"라며 "지금이라도 고백하라"고 촉구했다.

심 원내대표는 공소장 공개를 막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향해서도 "(공소장을) 감춘 이유가 명백해졌다. 국민이 보게 되면 청와대가 본산이고 문 대통령이 몸통 아니냐는 생각을 갖게 될까 두려워서였을 것"이라며 "추 장관을 형사 고발하고, 탄핵하겠다"고 말했다.

이만희 원내대변인도 서면 논평에서 "공소장을 접한 국민들은 그간 문재인 정권이 왜 그토록 조국에 집착했는지, 왜 그토록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매달렸는지, 왜 그토록 필사적으로 검찰의 수사를 막고자 했는지 이제 알겠다는 반응"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권력을 사유화하고 헌정을 유린한 대통령에게는 국민의 준엄한 심판만 기다릴 뿐"이라고 했다.

한국당은 지난 7일 종로 출마를 선언하고 이날 현장 행보를 시작한 황교안 대표를 향해 더불어민주당이 '(예비후보가 아닌) 황 대표가 종로구 출마 후보로서 개인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면 공직선거법 위반'이라고 주장한 데 대해서도 "네거티브·내로남불"이라고 반박했다.

김성원 대변인은 논평에서 "제1야당 대표로서 국민께 먼저 출마 의사와 비전을 밝히고 예비후보 등록을 하는 것은 당연한 수순이다. 이낙연 전 총리 역시 지난달 23일 출마 선언 후 이번 달 3일에서야 예비후보 등록을 했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민주당 논리라면 이 전 총리는 '임종석 카드'가 무산되자 등 떠밀려 출마했기에 예비후보 등록이 그리 늦었단 말인가"라며 "예비후보 등록 전 행보에 대해 이 전 총리의 행보는 아무 문제가 없고, 제1야당 대표의 행보만 트집 잡겠다는 심보 역시 여전한 내로남불"이라고 꼬집었다.

 

'하명수사 · 선거개입' 공소장 비공개 논란 (PG) [장현경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zheng@yna.co.kr

 

<자료출처=연합뉴스 www.yna.co.kr>
 

정석주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