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맨위로

문대통령 "신종코로나 해결 지원"…中대사 "문대통령 발언 감동"(종합2보)

중·일 대사에 신임장 받아…문대통령, 중국대사에 "이웃 돕는 것 당연"

등록일 2020년02월08일 18시22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문 대통령과 주한 중국대사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주한 대사 신임장 제정식에서 싱하이밍 신임 주한 중국대사로부터 신임장을 받은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싱하이밍(邢海明) 신임 주한중국대사에게 "한국 정부는 중국 정부가 하루빨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문제를 해결하는 데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싱 대사로부터 신임장을 받은 데 이어 환담 자리에서 이같이 언급했다고 한정우 청와대 춘추관장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중국 정부와 국민들이 신종코로나 사태로 큰 어려움을 겪는 데 대해 깊은 위로의 말을 전하며 환자들의 조속한 회복을 기원했다고 한 춘추관장이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또 "중국 정부가 신종코로나 문제를 조속히 극복하고 다시 경제발전에 매진해 나갈 것으로 믿는다"며 향후 한중 관계도 더 빠르게 발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 주한 중국대사와 악수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주한 대사 신임장 제정식에서 싱하이밍 신임 주한 중국대사로부터 신임장을 받은 뒤 악수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가까운 이웃 사이에 어려움을 돕는 것은 너무나 당연하다"며 우한 교민들을 임시항공편으로 돌아오도록 배려해준 데 대해 사의를 표했다.

이에 싱 대사는 "최근 신종코로나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이를 극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지난번 문 대통령께서 '중국의 어려움이 우리의 어려움'이라고 말씀하신 것에 큰 감동을 받았다"며 감사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방중 당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리커창(李克强) 총리에게 따뜻한 환대를 받았다며 감사를 표했고, 싱 대사는 시 주석과 리 총리의 안부를 전하기도 했다고 한 춘추관장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싱 대사가 과거 한국에서 3번 근무한 적이 있고 북한에서도 근무한 경험이 있다는 점을 거론하며 "대표적인 한반도 전문가인 싱 대사의 부임을 환영한다"며 "한중관계 발전뿐 아니라 남북관계 발전에 크게 기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싱 대사는 "문 대통령과 시 주석의 지도 아래 양국관계 대발전의 시기를 맞았다"며 "중국 정부는 양국관계 발전, 한반도 비핵화,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프로세스를 지지하고 협력해 갈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이 "저와 시 주석, 리 총리는 2022년을 '한중문화교류의 해'로 지정키로 합의했다"고 언급하자, 싱 대사는 합의가 차질없이 이행되도록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특히 싱 대사는 신임장 제정식이 시작되자 문 대통령에게 한국말로 "존경하는 대통령 각하, 시진핑 주석님의 신임장을 드리게 돼 영광입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문 대통령은 환하게 웃었다.

싱 대사는 문 대통령 입장에 앞서 신임장 제정식 예행연습을 하면서 한국 측 진행자와 한국말로 대화하기도 했다. 싱 대사는 지난 4일 중구 명동 주한중국대사관에서 진행한 '신종코로나' 브리핑에서도 유창한 한국말을 선보인 바 있다.'

 

주한 일본대사로부터 신임장 받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주한 대사 신임장 제정식에서 도미타 고지 주한 일본대사로부터 신임장을 받고 있다
 

문 대통령은 도미타 고지(冨田浩司) 신임 주한일본대사로부터도 신임장을 받고 환담을 했다.

문 대통령은 환담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나와 더 자주 만날 수 있는 관계를 만들고 싶다고 한 것으로 아는데, 나도 같은 생각"이라며 아베 총리에게 안부 인사를 전해달라고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아베 총리가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에 참석해준 데 사의를 표하면서 "올해 도쿄올림픽이 있고 한중일 정상회의가 한국에서 개최되는 만큼 더 활발한 고위급 교류가 이뤄질 것이다. 한국 정부는 도쿄올림픽의 성공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튜브로 보기

 

문 대통령은 이어 양국이 신종 코로나와 관련한 정보도 공유하고 대응에 협력하길 기대한다는 뜻을 전했다.

아울러 "가까운 이웃인 한일 양국은 세계 경제가 어려울수록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며 "미래를 위한 노력에도 머리를 맞대고 지혜롭게 해결방안을 찾아 나가기를 바란다"고 언급했다.

도미타 대사는 "양국이 지난 한일정상회담을 통해 현안 해결에 합의한 만큼 그 이행을 위해 전심전력을 다하겠다"면서 "양국 관계 강화를 위해 정상 간 관계 구축이 중요하므로 양 정상이 자주 소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세계 경제에서 한일 관계는 매우 중요하고 신종코로나 대응 등 양국이 협력해야 할 분야가 많다"며 "도쿄올림픽도 아시아 지역에서 매우 중요한 대회이기 때문에 한중일 협력 등 성공 개최를 위해 최대한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hysup@yna.co.kr

 

<자료출처=연합뉴스 www.yna.co.kr>
 

정석주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