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맨위로

발열체크후 마스크 쓰고 한국사능력검정시험 봐…불참 32%(종합)

고사장 안내요원들 "손 소독 부탁드릴게요" 요청

등록일 2020년02월08일 18시19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서울=연합뉴스) 권희원 기자 = 8일 제46회 한국사능력검정시험이 치러진 성균관대학교 퇴계인문관에서 시험 응시자들이 입실 전 체온을 재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사건팀 = 8일 오전 9시. 제46회 한국사능력검정시험이 치러지는 한국방송통신대학교 서울남부학습센터 건물 출입문 앞에 응시자들이 두 줄로 길게 늘어섰다. 이들 대부분은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었다.

건물 내부에서는 마스크를 쓴 시험 안내 요원들이 입장하는 응시자들의 이마나 귀에 디지털 체온계를 대고 열이 없는지 확인했다.

또 출입문 앞에 손 소독제를 비치해 놓고 응시생들에게 "손 소독 부탁드릴게요"라고 안내했다.

한 응시자가 마스크 없이 입장하자 안내 요원은 "마스크 안 챙겨오셨어요?"라고 물었다. 응시자가 "없다"고 답하자 안내 요원은 준비된 마스크 상자에서 마스크를 꺼내 건네며 "마스크를 꼭 써야 들어갈 수 있습니다"라고 안내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확산이 지속하는 가운데 이날 오전 전국 곳곳에서 마련된 시험장에서 한국사능력검정시험이 일제히 시행됐다.

앞서 교육부 소속 국사편찬위원회는 신종코로나 확산을 우려해 홈페이지 공지와 문자메시지를 통해 시험 지원자들에게 "공무원 채용 시험 응시를 위한 자격 취득 등과 같은 불가피한 사유가 없는 경우 시험 응시를 자제해 달라"고 안내했다. 특히 신종코로나 확진자의 직계 가족 등 격리 대상자 및 의심 증상자는 시험에 응시하지 말아 달라고 안내했다. 교육부는 시험 전날 오후 11시까지 홈페이지에서 접수를 취소한 경우 응시료를 전액 환불해주기로 했다.

이 때문에 이날 시험은 평소보다 시험 취소자와 결시자의 비율이 모두 높았다.

교육부에 따르면 이번 시험 접수자는 원래 17만5천226명이었으나 4만9천555명이 사전에 접수를 취소했고 6천342명이 이날 시험장에 오지 않아, 취소·결시자가 5만5천897명(31.9%)에 이르렀다. 평상시 이 시험의 결시자 비율은 20% 안팎이었다.

교육부는 취업 등을 이유로 꼭 시험에 응시해야 할 사정이 있는 경우 특별고사실에서 따로 시험을 보도록 조처했다.'

 

(서울=연합뉴스) 채윤환 기자 = 8일 제46회 한국사능력검정시험이 치러진 한국방송통신대학교 서울남부학습센터 출입문에 붙은 안내문.
 

신종코로나에도 불구하고 시험을 본 응시자들은 모두 마스크를 착용한 채 시험을 봤다.

공무원 시험을 준비한다는 강지수(25)씨는 "점수 발표 일정을 고려할 때 이번에 한국사능력검정시험을 보지 않으면 다음 공무원 시험을 볼 수 없어 오늘 꼭 봐야 했다"며 "신종코로나가 걱정되지만 열도 체크하고 마스크도 쓰고 하니 괜찮을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국사능력검정시험은 한 해 다섯 차례 안팎만 시행되며, 5급 국가공무원과 외교관 후보자 선발시험에 응시하려면 한국사능력검정시험 2급 이상을 반드시 획득해야 한다.

중학교 2학년인 아들이 시험을 봐 시험장에 동행했다는 김모(45)씨는 "사람이 많은 곳에서 시험을 보지만 다 같이 마스크도 쓰고 발열 체크도 하니 크게 걱정되지는 않는다"며 "모두가 에티켓만 잘 지키면 문제가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시험장이 마련된 성균관대 퇴계인문관에서 감독관들은 체온이 37.5도가 넘는 응시자들이 있으면 일단 한쪽에 따로 대기시켰다.

감독관들은 계단을 올라오는 등 활동으로 체온이 올랐을 수 있다고 보고 이들을 5분 정도 대기시킨 후 다시 체온을 측정했고, 이들의 체온이 37.5도 아래로 떨어진 것을 확인한 뒤 입실을 허용했다.

한 20대 남성은 체온을 수 차례 쟀지만 계속해서 37.5도를 넘겼다. 감독관이 "오늘 꼭 시험을 봐야 하느냐"고 묻자 이 남성은 초조한 표정으로 "오늘 꼭 시험을 봐야 한다"고 사정했다.

결국 이 남성은 체온이 37.5도가 넘는 다른 2명의 응시자와 별도로 마련된 고사장에서 시험을 치르게 됐다.

한편 시험 주최 측은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이날 만큼은 시험 종료 15분 전부터 퇴실이 가능하던 기존 시험 운영 방식을 바꿔 시험 종료 30분 전부터 퇴실을 허용했다.'

 

한국사능력검정시험 방역 점검하는 유은혜 부총리 (서울=연합뉴스) 제46회 한국사능력검정시험이 치러진 8일 오전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과천 국사편찬위원회 상황실에서 시험장 방역을 관리 감독하고 있다. 2020.2.8 [교육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laecorp@yna.co.kr

 

<자료출처=연합뉴스 www.yna.co.kr>
 

서문규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