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맨위로

해외매체들 "한국영화, 오스카의 땅에 상륙하는 역사를 쓰다"(종합)

'기생충' 아카데미 6개 부문 후보 지명에 "91년 역사의 모든 것 바꿨다"

등록일 2020년01월14일 10시15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한국 영화 아카데미(오스카) 출품작 '기생충'이 13일(현지시간) 최고 영예인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각본·편집·미술·국제영화상 등 6개 부문 후보에 오르자 미국 할리우드 연예매체를 필두로 해외 매체들의 찬사 릴레이가 이어졌다.
 

할리우드 매체 '버라이어티'는 이날 미국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에서 제92회 아카데미상 후보를 발표한 직후 "'기생충'이 오스카에 발을 내디딘 첫 한국 영화로 역사를 만들었다"고 평가했다.'
 

'기생충' 제작·출연진
 

이 매체는 "한국 영화의 풍부한 역사를 본다면 아카데미 회원들이 그동안 이 나라 영화를 너무 무시해온 셈"이라며 지난해 최종 후보에 오르는 데 실패한 이창동 감독의 '버닝'도 오스카 후보가 되기에 충분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봉준호 '기생충', 아카데미상 작품·감독·각본 등 6개부문 후보 올랐다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버라이어티는 '기생충'이 미국에서 2천500만달러(약 290억원), 전 세계 1억3천만달러(약 1천500억원)의 흥행 기록을 세운 데 이어 미국 방송사 HBO에서 드라마 시리즈로 리메이크 논의가 진행될 정도로 강력한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다고 전했다.
 


 

버라이어티는 봉준호 감독이 최근 인터뷰에서 "한국 영화계에는 수많은 장인이 있다. 오스카 수상으로 서구 관객들이 한국 영화를 다시 바라보게 하는 계기를 만들고 싶다"고 말한 대목을 곁들여 소개했다.

'더 할리우드 리포터'(THR)는 봉준호 감독이 중국 이안 감독에 이어 아시아에서 두 번째로 오스카 노미네이션(지명) 감독이 됐다면서 "한국 영화는 마침내 오스카의 지명을 받는 데 성공했다. 그것도 한 부문이 아니라 무려 여섯 부문 후보"라고 썼다.

 

THR는 그동안 어떤 작품도 아카데미에서 외국어영화상과 작품상을 동시 정복하지 못했다면서 지난해 알폰소 쿠아론(멕시코) 감독의 '로마'가 이루지 못한 것을 '기생충'이 해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고 내다봤다.'
 

크리틱스 초이스 어워즈 받은 봉준호 감독
 

영화 전문매체 '인디와이어'는 "91년간 오스카의 낙점을 받지 못하던 한국 영화의 모든 것을 '기생충'이 바꿔놓았다"고 평했다.

미 일간 LA타임스는 "장르를 초월하는 계층분화 블랙코미디인 '기생충'이 첫 한국 영화로 오스카의 땅에 상륙하는 역사를 썼다"면서 "봉준호는 2000년대부터 굳건한 팬덤을 만들어왔다. '살인의 추억', '마더', '설국열차'가 그런 작품"이라고 전했다.

할리우드 매체 '데드라인'은 '기생충'이 오스카 역사에서 작품상과 국제영화상 후보로 동시에 오른 여섯 번째 작품이자, 작품상 후보에 오른 11번째 외국 영화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어 통역 샤론 최를 통해 봉준호 감독의 반응을 전했다.

봉 감독은 "곧 깨어나서 이 모든 것이 꿈이었다고 알아차리게 될 것만 같다"면서 "모든 장비가 다 부서지고, 케이터링 트럭이 불에 타고 난 울부짖는 그런 상상을 하기도 한다. 하지만, 바로 지금 모든 것이 완벽하고 난 매우 행복하다"고 말했다.

봉준호 감독은 HBO와 '기생충'을 TV 시리즈로 리메이크하는 방안에 대해 제작자 겸 감독 애덤 맥케이와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고 소개했다.

봉 감독은 "난 맥케이가 '더 빅 쇼트'에서 보여준 유머와 날카로운 풍자를 좋아한다"면서 "'기생충' 시나리오를 쓰면서 두 시간의 영화 러닝타임에 담아내지 못한 많은 아이디어가 있었다. 더 긴 시간이 보장됐으면 하고 바라기도 한다. 그게 애덤과 다음 플랜을 논의하는 이유"라고 말했다.

APTN은 "오스카 지명은 그 누구도 상상하지 못했던 어떤 것"이라는 '기생충' 제작팀의 반응을 전했다.

로이터 통신 등 주요 외신은 이날 작품상 후보에 '기생충'이 포함된 기사를 긴급 속보로 전하기도 했다.


oakchul@yna.co.kr

 

<자료출처=연합뉴스 www.yna.co.kr>

최유미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