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맨위로

인도네시아 신태용 감독 시동…선수 59명과 선발전 돌입

합숙 통해 U-19 30명 선발 후 태국 치앙마이로 전지훈련

등록일 2020년01월13일 10시02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인도네시아 축구 국가대표팀을 맡은 신태용 감독이 본격적으로 시동을 걸었다.

    신 감독은 13일 자카르타 외곽 치카랑의 위바와 묵티 스타디움에서 U-19 대표팀을 선발하기 위해 소집한 선수 59명과 닷새 동안 합숙에 돌입했다.'

 

[연합뉴스TV 제공]
 

신 감독은 전날 연합뉴스 특파원과 만나 "인도네시아 선수들이 개인 기술은 좋지만, 체력과 근성을 키워야 한다"며 "한 명 한 명 직접 눈으로 보고 대표팀을 선발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달 계약 체결식에서도 말했듯이 희생정신 없이 개인플레이를 하면 뽑지 않을 것"이라며 팀플레이를 강조했다.

이번에 소집한 59명의 선수는 2001년과 2002년에 태어난 선수들이다.

이들 중 33명은 지난해 인도네시아 축구협회(PSSI)가 선발한 'U-18 엘리트 프로 아카데미'(EPA) 리그 선수들이다.

통상 자바섬 출신 선수들은 체격이 작지만, 지략이 뛰어나고 수마트라섬이나 파푸아 출신 선수들은 체격과 체력이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유니폼 들어 보이는 신태용 [보고르=연합뉴스]
 

신 감독은 닷새간 합숙을 통해 30명을 선발한 뒤 20일부터 2주일 동안 태국 치앙마이로 전지훈련을 떠난다.

그는 "당초 인도네시아 축구협회가 계획했던 소집 인원과 전지훈련 인원을 거의 두 배로 늘렸다"며 "이슬람 문화와 간단한 인도네시아어부터 공부하는 등 선수들과 원활한 소통을 위해 준비했다"고 말했다.

실제로 지난 8일 인도네시아에 입국한 신 감독은 김해운 수석코치, 공오균 코치, 김우재 코치, 이재홍 피지컬 코치와 함께 이슬람 문화와 인도네시아 선수들의 특성을 파악하는 데 주력했다.

이들은 전날 주인도네시아 한국문화원의 소개로 이슬람문화 전문가로부터 강의를 들었다.

신 감독은 "이란 축구 선수들도 라마단 때 금식을 하느냐", "하루 다섯 번 기도 중 두 번을 합쳐서 할 수 있다는데 맞느냐"는 등 질문을 하며 적극적인 관심을 보였다.


noanoa@yna.co.kr

 

<자료출처=연합뉴스 www.yna.co.kr>
 

심정보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