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맨위로

김학범호에 김정수 U-19 감독 깜짝 합류…'전력분석관 역할'

등록일 2020년01월09일 10시34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U-23 대표팀 훈련장 찾은 김정수 감독 (송클라[태국]=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김정수 한국 U-19 축구대표팀 감독이 8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송클라 라자밧 대학교 운동장을 찾아 한국 U-23 대표팀 훈련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송클라[태국]=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2019 국제축구연맹(FIFA) 17세 이하(U-17) 월드컵에서 한국의 8강 진출을 이끈 김정수(46) U-19 대표팀 감독이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에 도전하는 김학범호에 '깜짝' 합류해 눈길을 끈다.

8일 오후 태국 송클라의 라자밧 대학교 운동장. 한국 U-23 축구대표팀이 중국과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1차전을 하루 앞두고 비공개 훈련에 나선 가운데 그라운드 한쪽에서 날카로운 눈빛으로 훈련 과정을 지켜보는 낯익은 사람이 있었다. 주인공은 김정수 U-19 대표팀 감독이었다.

김 감독은 지난해 FIFA U-17 대표팀의 사령탑을 맡아 8강 진출을 지휘했고, 대한축구협회는 지난달 국가대표 전력강화위원회 산하 감독선임소위원회 회의를 열어 김 감독을 U-19 대표팀 감독으로 선임했다.

U-17 월드컵 준비 과정과 대회에서 보여준 세밀한 계획 능력, 전략·전술적 대응 능력, 선수단 장악능력 등을 인정받은 결과다.

이런 가운데 축구협회는 김 감독에게 새로운 임무를 부여했다. 축구협회 기술연구그룹(TSG)의 일원으로 AFC U-23 챔피언십에 나선 김학범호에 합류해 대회 준비 상황과 경기력을 분석하는 것이었다.

김 감독은 지난 6일 태국 송클라에 도착해 김학범호에 합류했고, 훈련 과정을 꼼꼼하게 챙기기 시작했다.

'TSG 임무'가 우선이지만 김 감독은 김학범호의 전력분석관 역할도 맡을 전망이다.

대표팀 관계자는 "TSG의 역할은 대표팀의 경기력과 훈련과정을 분석해 기술보고서를 남기는 것"이라며 "상황에 따라서는 우리가 상대할 팀의 전력을 분석하는 임무도 맡을 수 있다"고 귀띔했다.

김 감독은 2017년 U-15 대표팀 감독을 거쳐 지난해 U-17 대표팀을 맡아 한국의 U-17 월드컵 역대 최고 성적인 8강 진출에 성공하며 지도력을 인정받았다.

지난달부터 U-19 대표팀의 지휘봉을 잡은 김 감독은 향후 U-23 대표팀 사령탑 후보군에 속할 수 있는 만큼 미리 큰 대회 준비의 노하우를 배울 수 있는 기회도 얻었다.
    

horn90@yna.co.kr

 

<자료출처=연합뉴스 www.yna.co.kr>
 

심정보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