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맨위로

MLB 보스턴마저…2018년 WS 우승 시즌 때 '사인 훔치기'

코라 감독, 2017년 휴스턴 '사인 절도' 에 이어 이중 적발

등록일 2020년01월08일 09시46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보스턴 레드삭스의 알렉스 코라 감독 [게티이미지/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보스턴 레드삭스도 전자 장비를 활용해 상대 팀의 사인을 훔쳤다는 보도가 나와 미국프로야구(MLB)가 충격에 휩싸였다.

미국 온라인 매체인 디애슬레틱은 2018년 보스턴에 몸담은 익명의 관계자 3명을 인용해 보스턴 구단이 그해 더그아웃 뒤에 마련된 비디오 판독실에서 사인을 훔쳤다고 8일(한국시간) 단독 보도했다.

각 팀은 감독이 심판에게 비디오 판독을 요청하는 데 도움을 주려고 자체 비디오 판독실을 운영한다.

경기 중 판정에 의심이 될 만한 상황을 구단 비디오 판독실에서 1차로 검수하고, 감독은 이를 바탕으로 비디오 판독 요청 여부를 결정한다.

심판의 판정을 중점적으로 살펴야 하는 비디오 판독실을 보스턴 구단은 상대 팀 투수와 포수의 사인을 훔치는 공간으로 다르게 사용했다는 게 보도의 핵심이다.

이는 엄연히 규정을 위반한 사례다.

MLB 사무국은 2017년 중앙 펜스 뒤에 설치한 카메라로 상대 팀 포수의 사인을 훔친 뒤 더그아웃 쓰레기통을 두들기는 고전적인 방식으로 타자에게 구종을 알린 휴스턴 애스트로스 구단의 사인 훔치기를 정밀하게 조사 중이다.

이런 상황에서 2018년 보스턴의 사인 절도 사실이 터져 나왔다.

공교롭게도 휴스턴과 보스턴은 각각 사인 훔치기를 자행한 그해에 로스앤젤레스 다저스를 각각 꺾고 월드시리즈 정상을 밟았다.

두 팀이 상대 팀을 속이고 우승 샴페인을 터뜨린 터라 충격의 파장은 더욱 커지고 있다.


보스턴 선수들은 비디오 판독실에 들어가 상대 팀 사인을 정보를 파악해 더그아웃에 퍼 날랐다.

또 누상에 있는 주자와 타자는 정보를 공유했다. 가령 2루에 있던 주자가 리드할 때 오른발로 베이스를 첫발을 떼면 빠른 볼, 왼발을 떼면 변화구란 식으로 타자에게 투수의 구종을 전달했다.

이런 사실을 아는 대다수 관계자는 정규리그에선 사인 훔치기가 통했으나 MLB 사무국이 비디오 판독실 운영에 직접 개입하는 포스트시즌에선 사인 절도는 불가능했다고 입을 모았다.'

 

2018년 다저스를 꺾고 월드시리즈 우승 차지한 보스턴 [게티이미지/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보스턴 구단은 비디오 판독실이 부적절한 용도로 사용된 정황을 최근에서야 알게 됐다며 상황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MLB 사무국의 조사가 시작되면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보스턴은 2017년에도 웨어러블 기기인 애플 워치로 사인을 훔쳤다가 걸려 징계를 받은 적이 있다. 경기 중 전자기기 사용을 엄격히 금한 MLB 사무국의 방침에 따라 이번 조사가 시작되면 보스턴은 가중 처벌을 받을 수도 있다.

알렉스 코라 보스턴 감독은 두 번의 사인 훔치기 스캔들에 모두 연루된 인물이다.

코라 감독은 2017년엔 휴스턴 벤치코치였고 2018년 보스턴 감독으로 취임했다. 더그아웃에서 벌어지는 내밀한 사정을 절대 모를 수 없는 위치에 있다.

ESPN에 따르면, MLB 사무국은 휴스턴 사건 연루자 중 선수를 제외하고 팀 운영에 책임을 진 제프 루노 단장, A.J.힌치 감독, 코라 당시 코치 등을 징계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보스턴 추문에도 연루된 코라 감독은 사실로 확인되면 중징계를 면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cany9900@yna.co.kr

 

<자료출처=연합뉴스 www.yna.co.kr>
 

심정보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