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맨위로

KS 무대 달구는 '세리머니 열전'…두산의 인증샷·키움의 K

두산, KS 2차전 역전승 후 '셀피 인증샷' 세리머니

등록일 2019년10월25일 11시57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두산 김재호, 화려한 세리머니 10월 23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KBO리그 한국시리즈 2차전 키움과 두산 경기. 9회 말 무사 2, 3루 상황, 두산 김재호가 1타점 적시타를 친 뒤 '셀피 인증샷'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프로야구 한국시리즈(KS) 2차전에서 대역전극을 펼친 두산 베어스 선수들은 그라운드 위에서 휴대전화를 쥔 듯, 한 손을 들고 바라보는 세리머니를 펼쳤다.

두산이 원하는 대로 시리즈가 흘러가면 2019년 마지막 잠실경기가 될 수 있는 KS 2차전을 기억하기 위한 세리머니였다.

대역전극을 완성한 9회 말부터 '셀피 인증샷' 세리머니가 이어졌다.

두산은 23일 서울시 잠실구장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의 KS 2차전에서 9회 3점을 뽑으며 6-5,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9회 무사 1루에서 2루타를 친 주장 오재원, 곧이어 1타점 적시타를 친 김재호가 셀피 인증샷 세리머니를 화려하게 펼치며 동료와 두산 팬들의 환호를 끌어냈다.

그리고 박건우의 끝내기 안타로 경기가 끝나자, 2루 근처로 모인 선수들이 단체로 세리머니를 했다.

KS 1, 2차전에서 승리한 두산은 25일부터 사흘 동안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리는 3∼5차전에서 2승을 추가하면 7전4승제의 KS를 끝낸다.'

 

23일 한국시리즈 2차전 승리 후 단체로 '인증샷' 세리머니 하는 두산 선수들 [두산 베어스 인스타그램 캡처]
 

셀피 인증샷 세리머니는 2019년 KS를 위해 두산 선수단이 만든 '특별 에디션'이다. 주장 오재원이 KS 준비 기간에 세리머니 공모를 제안했고, 선수들의 동의를 얻어 이 세리머니를 채택했다.

22일 KS 1차전에서는 김재호만이 셀피 인증샷 세리머니를 소화했다. 그러나 2차전에서는 선수 모두가 이 세리머니를 즐겼다.

팬들도 이를 인지하면서, 두산의 세리머니는 KS의 새로운 볼거리가 됐다.'

 

기뻐하는 박병호 10월 23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KBO리그 한국시리즈 2차전 키움과 두산의 경기. 키움 박병호가 6회 초 좌중간 2루타를 친 뒤 'K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키움도 이번 KS에서도 정규시즌에서 활용한 'K 세리머니'를 펼친다. 엄지와 검지, 중지를 들어 구단과 네이밍 스폰서십을 체결한 '키움'을 상징하는 K를 만든다.

박병호와 김하성 등이 정규시즌에 돌입하기 전 고안한 세리머니다.

 

K 세리머니에는 세부 내용도 있다. 단타를 치면 한쪽 팔로만 K를 만들고, 2루타가 나오면 두 팔을 들어 K를 2개 그린다. 3루타를 친 선수는 한 다리도 들어서 몸 전체로 K를 만든다.'

 

'한국시리즈는 과연 몇차전까지?' 10월 21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한국시리즈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두산-키움 양 팀 선수들이 한국시리즈 예상 경기 수를 손가락으로 펴 보이고 있다. 이정후(오른쪽)는 K 세리머니를 활용해 6차전을 예상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키움 이정후는 21일 열린 KS 미디어데이에서 이번 시리즈가 6차전까지 열릴 것을 예상하며 양손으로 K 2개를 그렸다.

잠실 원정길에서 2패를 당한 키움은 고척에서 반격해야 이정후의 바람대로 6차전까지 치를 수 있다. K 세리머니가 자주 나와야, 키움의 승률도 오른다.


jiks79@yna.co.kr

 

<자료출처=연합뉴스 www.yna.co.kr>

심정보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